재판상 이혼2014.10.24 13:55

이혼소송변호사, 간통이혼 소송방법


안녕하세요. 이혼소송변호사 최진환변호사입니다.
얼마 전 사법연감에 따르면 황혼이혼율이 역대 최다라고 하는데요. 반면 신혼이혼율은 5년간 꾸준히 감소하여 왔다고 합니다.

 

간통은 신혼이든 황혼이든 어느 부부에게나 생길 수 있는 문제인데요. 간통은 단지 이혼의 사유가 되는 것만이 아니라 범죄로 고소할 수 있고 처벌을 받게 할 수 있는 문제입니다. 따라서 오늘은 이혼소송변호사와 함께 간통이혼 소송방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간통은 결혼을 한 사람이 법적으로 혼인의 효력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배우자가 아닌 사람과 관계를 가지거나 또는 관계를 가진 사람이 배우자가 있는 경우에 고소를 할 수 있는데요. 고소를 할 때는 배우자가 고소를 하게 됩니다.

 

형법에 범죄로 기록된 간통죄는 민법에 따라서 재판상의 이혼을 진행할 수 있는 사유가 되는데요. 간통죄를 저지를 사람은 본인이나 상대방에게 배우자가 있음을 알고 있어야 합니다.

 

 

 


간통죄를 고소할 때는 간통을 저지른 사람의 배우자가 고소를 할 수 있는데요. 이 때 고소하고자하는 배우자는 법적으로 혼인 신고를 하여 법률적인 부부가 된 경우를 말합니다. 만약 사실혼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나 혼인신고를 하지 않았을 때는 간통죄를 고소할 수 없습니다.

 

간통죄로 고소를 할 때에는 범인이 본인이나 간통을 저지른 상대방이 혼인을 하여 배우자가 있음을 알고 있어야 하는데요. 만약 간통을 한 한쪽이 본인의 혼인한 사실을 숨겼을 때는 속은 사람은 간통죄로 처벌받지 않습니다.

 

 

 

 

간통이혼 소송방법으로 형법에 따르면 간통죄는 친고죄 즉 고소하는 사람이 고소를 해야 범죄가 성립되고 처벌이 가능한 죄인데요. 고소를 할 때는 배우자가 간통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난 후부터 6개월 안에 고소를 해야 합니다.

 

또한 간통죄를 고소하기 위해서는 혼인관계가 끝났거나 이혼을 위한 소송을 제기한 다음에 고소할 수 있는데요. 이 때 배우자에게 간통에 대해 사전 동의를 하였거나 간통을 사후 승낙 하였다면 간통죄로 고소를 할 수 없습니다.

 

 

 

 

간통죄와 같은 배우자가 저지른 부정행위로 이혼을 하는 경우가 무려 8%나 차지하는데요. 이 때 간통처럼 직접적인 육체적인 관계가 없었다 할지라도 은밀한 만남을 지속한다거나 전화통화나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면 이 때는 부정행위로 인한 이혼과 더불어 위자료를 물어야 합니다.

 

또한 간통죄로 고소를 할 때 만약 다시 혼인관계를 맺기로 했다거나 이혼소송을 취소를 하게 되면 간통죄 고소한 것도 취소한 것으로 파악합니다.

 

 

 

 

오늘은 이와 같이 이혼소송변호사와 함께 간통이혼 소송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간통이혼은 본인의 배우자와 더불어 간통을 한 상대방의 가정까지 파괴할 수 있을 만큼 죄질이 나쁜 경우입니다.


따라서 배우자와 혼인을 하였다면 처음 약속 변함없이 혼인을 지속해나가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며 만약 새로운 사람과 관계를 맺게 될 때는 가지고 있는 혼인관계를 해소를 한 후 관계를 맺어야 합니다. 이와 관련하여 법률적인 자문이나 도움이 필요하다면 최진환변호사에게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변호사 최진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Designed by Kumsol Communication